2009년 9월 3일 목요일

[사진有] 펩시캔에서 개구리 발견~!!!



한 때,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일명 '쥐우깡'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미국에서도 이와 유사한 일이 벌어졌는데요... 이름하여 `프로기펩시(Froggypepsi)`사건....

펩시콜라 캔 안에 개구리가 들어있었다고 발표가 났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구글링을 통해서 알아보았는데요......

해외 뉴스를 통해 공개된 사진과 국내 뉴스 기사를 통해 자세히 공개합니다.

================================================================================



  도저히 불가능할 것 같은 일이 벌어졌다. 펩시 캔콜라 안에 죽은 개구리가 발견돼 미국서 식품 안전성 문제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새우깡에서 쥐가 발견돼 `쥐우깡`이란 비아냥섞인 말이 생겼는데, 미국에서는 이제 `프로기펩시(Froggypepsi)`라는 신조어가 태어날 것 같다.




  미 텍사스 지역일간지 마이폭스는 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지역 일간지 올랜도 센티넬(Orlando Sentinel)의 보도를 인용해 미 식품의약국(FDA)이 펩시콜라 캔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된 것을 공식 확인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오몬드 비치에 사는 프레드 데네그리(55)씨는 아내와 함께 콜라를 몇 모금 마셨는데 맛이 이상해 콜라를 쏟아보니 캔 안에서 죽은 동물로 보이는 이물질을 발견됐다. 데네그리씨는 이물질이 캔 밖으로 나오지 않을 정도로 컸다고 밝혔는데, 데네그리씨는 처음 캔콜라 안 이 물질을 쥐로 추정했었다. 당시 데네그리씨는 냉장고안 콜라를 바로 개봉해 마셨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FDA는 펩시콜라 안에 이물질은 개구리였다고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데네그리씨는 현재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 중이다.

펩시측은 "문제의 캔이 올랜도 공장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엄격한 품질 관리 하에 1분에 1250개의 캔을 만드는 상황에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하지만 펩시콜라에 이물질이 들어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 인도 델리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뉴델리의 한 주민이 콘돔 등 이물질이 든 펩시콜라를 마시고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당했다며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리고 피고 펩시측에 2만3천루피(약 65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