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15일 월요일

출근길 접촉사고 그리고 액땜

 나는 액땜이라는 말을 그렇게 즐겨 사용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주위에서 연말연시에 안좋은 일을 당한 지인에게 자주 했던 말이,

"그냥 액땜했다고 쳐".


그리고 그 일이 나에게도 벌어졌다. 음력 1월 1일... 설날 연휴를 잘 보내고 월요일 아침 출근을 서두르는데 잠시 딴생각을 좀 하다가... -_-


난 충분히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고 머리부터 차를 천천히 집어 넣었으나....

차량 후미가 옆차선의 차량과 접촉하고 말았다.


나중에 블박 열어서 확인해보니 그 때 당시 나의 차량 속도는 6km/h 정도...

정말 서행이긴 했는데... 그래도 뭐 상대차량은 정차중이었고... 내가 가져다 긁었으니 일단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사진찍고 번호 교환 후 일단 출근을 했다.


그래도 하루종일 이 찜찜한 기분은 뭐지 -_-;;;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는 해도...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기분이 상하는건 어쩔 수 없나보다.

이런 일 거의 없었는데... 이번엔 나에게 이야기 해주어야겠다.

"액땜했다고 치고 올 한해 잘 지내보자"




2021년 2월 2일 화요일

고과 발표일

사실 직장 생활에 낙이랄게 뭐가 있겠나...

그저 매년 월급 오르는거랑.. 내가 1년 동안 했던 일에 대한 평가 잘 받고

그거 기반으로 진급하는거 아닐까.

오늘은 지금의 회사로 이직한 뒤, 첫 고과가 오픈된 날이었다.

 

사실 작년의 경우 입사 후 첫 해이기도 하고 분위기 파악도 할겸해서 뭔가 앞장서서 해보지는 않았다. 생각해둔 거의 대부분을 올해로 미뤄둔 상태였기에....

 

오늘 받은 고과에 딱히 불만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다만 1년이라는 시간을 보내본만큼 앞으로 어떤 식으로 하면 되겠구나하는 막연한 짐작이 생겼을 뿐이지..

확실히 이 조직은 고과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뭐 나 조차도 큰 관심은 없었으니....

 

올해는 예상하고 있는 실적들을 기반으로 작년보다 좀 더 나은 결과를 만들어 보도록 노력해봐야겠다.

2021년 1월 27일 수요일

코로나 시대와 새로운 취미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의 일상을 점령하기 시작한지 어느덧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여전히 하루에도 400~500명의 새로운 감염자가 뉴스의 첫 머리를 장식하는 요즘이다.

만약 우리 가정에 도현이와 같은 아기가 없었다면...

우리도 그저 똑같이 외식하고 여행가고 쇼핑하고 다녔을까? 그건 모르겠다.

다만, 지금 이제 막 두돌 지난 아기가 우리 집안에 있고 무서운 바이러스가 밖에서 퍼지고 있으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외출을 자제하고 되도록이면 집에서 많은 활동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생겨난 취미가 책읽기다.

풍부한 교양과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책이라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사실 이런 책들은 이미 질려 버렸다)

그냥 무협지, 판타지, 그리고 만화책이 내 위안이요 휴식처가 되고 있는 요즘이다.

내가 중고등학교 다니던 시절에는 동네마다 책대여점이 널려 있었다.

만화책은 2~300원, 소설책은 700원 정도면 하루 이틀 대여해서 집에서 뒹굴거리며 읽기에 딱이었는데....

세월이 바뀌고 저작권법이 무서워지기 시작하면서 그런지 도서관 말고는 책을 빌릴 수 있는 곳이 전무하다. 대신 새롭게 유행하기 시작한게 당근마켓과 같은 지역 사회 기반의 중고거래 시장이다.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오늘도 중고 물품들을 어플에 등록하고 직거래를 통해 활발히 거래하고 있다.

여러 시대적 상황과 조건들이 잘 맞아떨어져서 예전 책대여점에서 빌려보던 가격으로,

비교적 깔끔한 소설책이나 만화책을 세트 단위로 중고로 구매해서 심심할때마다 잘 읽고... 다시 중고로 되
팔고 있다.

생각해보면 중고로 사서 중고로 다시 판매하니 내가 쓰는 돈도 거의 없는 셈이다.

며칠 전에는 중고로 만화책을 거진 30만원 가까이 주문해서 택배로 받았는데... 이게 박스로만 3박스 정도 되더만... 원피스 (어느샌가 97권까지 나왔더라) 전체 세트와 바람의 검심 세트... 내가 학창시절 읽기 시작하고 다 읽었던 만화책들인데...

그 뒤로 여러편이 더 나오기도 했고 때로는 다시 읽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고... 또는 나의 어렸을 적 추억
을 아들과 앞으로 공유하고 싶은 생각도 든다.

그래서 하나씩 사모으기 시작한게 어느덧 규모가 꽤 되었다. (아무래도 방에 책장을 크게 하나 들여야 할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당분간은 이러한 취미 생활에 용돈을 꽤나 투자할 듯 하다.

지금은 나의 상황과 사회적인 시대 상황이 여러모로 잘 맞아 떨어지니깐!!